hongys.jpg

21세기는 융합의 시대입니다.

지난 세기까지의 패러다임이 기술 중심의 경제였다고 한다면, 금세기 들어 전 세계는 혁신 위주의 가치창출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다시 말해서, 이제는 더 이상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하여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시대는 아니며, 결국 누가 창의적 사고를 바탕으로 급변하는 기술을 융합하고 이를 부가가치로 유도할 수 있는가 하는 다차원적인 경영능력이 요구되는 시대로 돌입하고 있는 것입니다.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 갈 새로운 비전과 리더십이 요구된다고 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들어 각 대학에서는 ‘공대생들에게 경영·경제를 비롯한 폭넓은 소양을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 하는 문제를 놓고 다양한 의견수렴과 각종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차원에서 우리 ‘연합전공 기술경영’은 서울대학교에서 학사과정 수준에서의 기술경영·경제 분야의 전문적 교육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연합전공 기술경영은 여타의 복수전공과 동일한 개념으로 운영되며, 자신의 주전공 교과목 이외에 연합전공에서 규정하는 소정의 학점을 이수함으로써 추가의 연합전공 학위를 받게 되는 학사제도입니다.

기술경영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첫째, 21세기의 과학기술의 특징은 무엇보다도 그 변화의 속도가 상상을 초월한다는 것입니다. 어찌 보면 오늘 배운 기술이 내일이면 쓸모없어진 가능성도 농후한 상황에서, 새로운 기술을 지속적으로 수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의 사회를 선도하고자 하는 적극적인 태도와 능력이야말로 차세대 엔지니어가 갖추어야 할 중요한 덕목인 것입니다.

둘째, 산업 환경에서의 불확실성은 날로 심화되고 있습니다. 급속도로 진행되는 세계화 속에서 경쟁은 날로 심화되고 ‘기술의 우월성’은 시장을 지배할 수 있는 필요조건일 뿐 절대로 충분조건은 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공학인의 비즈니스 마인드 함양은 필수적이라 할 것입니다.

셋째, 금세기의 화두는 과학기술과 각종 사회요소와의 컨버전스입니다. 미래사회에서 사회 또는 경제상황의 올바른 인식 없이는 경쟁력을 갖춘 과학기술의 습득 및 적용이 불가능한 추세에 있습니다. 개인마다 우리 연합전공 기술경영을 바라보는 시각은 서로 조금씩 다르겠지만 결국 우리 과정이 지향하는 바는 ‘보다 경쟁력있는 공학인의 양성’이라는 목표로 귀결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이제 우리 연합전공 기술경영이 다시 태어납니다.

새로운 비전과 목표 아래서, 새로운 커리큘럼을 가지고 현실문제 해결능력, 기획능력 및 의사결정능력 등을 배양하고, 나아가 사회적 의사소통능력을 겸비한 인재를 양성하고자 합니다.

우리 연합전공 기술경영과 함께 지식사회를 향한 여러분의 리더십을 계발해 보지 않으시렵니까?

감사합니다.

sign.jpg
Login
서울대학교 연합전공 기술경영 관리자 로그인
XE Login